'Scrab'에 해당되는 글 21건

  1. 2007.05.02 인맥에 관한 짤은 충고들..
  2. 2007.03.25 고속도로 휴게소 들리 실때 주의 하세요~~~ (2)
  3. 2007.03.04 국내기술 개발 XK-2 시연 동영상
  4. 2007.02.27 싸이트 이미지가 춤을???
  5. 2007.02.08 꿈을 이루는데 나이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6. 2007.01.26 스펀지 UCC 건빵으로 빵만드는 방법
  7. 2006.12.15 연예인들 싸이~
  8. 2006.12.14 세상을 바꾼 10개의 가젯~
  9. 2006.10.26 슬럼프를 빠져나오는 7가지 방법
  10. 2006.09.11 Software Wars

인맥에 관한 짤은 충고들..

Scrab 2007.05.02 02:01

1. 지금 힘이 없는 사람이라고 우습게 보지 마라.
나중에 큰 코다칠 수 있다.


2. 평소에 잘해라.
평소에 쌓아둔 공덕은 위기 때 빛을 발한다.


3. 네 밥값은 네가 내고 남의 밥값도 네가 내라.
기본적으로 자기 밥값은 자기가 내는 것이다.
남이 내주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지 마라.


4. 고마우면 고맙다고, 미안하면 미안하다고 큰 소리로 말해라.
입은 말하라고 있는 것이다. 마음으로 고맙다고
생각하는 것은 인사가 아니다.
남이 네 마음속까지 읽을 만큼 한가하지 않다.


5. 남을 도와줄 때는 화끈하게 도와줘라.
처음에 도와주다가 나중에 흐지부지하거나 조건을 달지 마라.
괜히 품만 팔고 욕먹는다.


6. 남의 험담을 하지 마라.
그럴 시간 있으면 팔굽혀 펴기나 해라.


7. 회사 바깥 사람들도 많이 사귀어라.
자기 회사 사람들 하고만 놀면 우물안 개구리가 된다.
그리고 회사가 너를 버리면 너는 고아가 된다.


8. 불필요한 논쟁을 하지 마라.
회사는 학교가 아니다.


9. 회사 돈이라고 함부로 쓰지 마라.
사실은 모두가 다 보고 있다.
네가 잘 나갈 때는 그냥 두지만 결정적인 순간에는
그 이유로 잘린다.


10. 남의 기획을 비판하지 마라.
네가 쓴 기획서를 떠올려 봐라


11. 가능한 한 옷을 잘 입어라.
외모는 생각보다 훨씬 중요하다.
할인점 가서 열 벌 살 돈으로 좋은 옷 한 벌 사 입어라.


12. 조의금은 많이 내라.
부모를 잃은 사람은 이 세상에서 가장 가엾은 사람이다.
사람이 슬프면 조그만 일에도 예민해진다. 2,3만 원
아끼지 마라. 나중에 다 돌아온다.


13. 수입의 1퍼센트 이상은 기부해라.
마음이 넉넉해지고 얼굴이 핀다.


14. 수위 아저씨, 청소부 아줌마에게 잘해라.
정보의 발신지이자 소문의 근원일뿐더러,
네 부모의 다른 모습이다


15. 옛 친구들을 챙겨라.
새로운 네트워크를 만드느라 지금 가지고 있는 최고의
재산을 소홀히 하지 마라.
정말 힘들 때 누구에게 가서 울겠느냐?


16. 너 자신을 발견해라.
다른 사람들 생각하느라 너를 잃어버리지 마라.
일주일에 한 시간이라도 좋으니 혼자서 조용히 생각하는
시간을 가져라.


17. 지금 이 순간을 즐겨라.
지금 네가 살고 있는 이 순간은 나중에 네 인생의 가장
좋은 추억이다.
나중에 후회하지 않으려면 마음껏 즐겨라.


18. 아내(남편)를 사랑해라.
너를 참고 견디니 얼마나 좋은 사람이냐?



 



원본출처 :

blog.empas.com/lash2733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고속도로 휴게소 들리 실때 주의 하세요~~~

Scrab 2007.03.25 00:04

최근 들어 고속도로 및 국도 휴게소에서 일부러 교통사고를 유도하여 합의금을 갈취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바  사례 및 예방책을 공유하니 이용시 참고하시어 불이익을 당하는 일이

없도록 하시기 바랍니다.



□발생 사례

부산 출장 다녀오는길에 정말 황당한 일을 겪었습니다.


새벽시간대 대구에서 부산으로 가는 새로난 고속도로을 타고 가다가 일도좀 보고 커피한잔 할겸


휴게소에 들렸습니다 .차에 이것저것 휴지좀 줍고 정리좀 하고 나오려구 하는데 이상한 사람 2명이서


뭐 이렇쿵 저러쿵해서 물건을 파는 행위 <<이건 뉴스나 이런데서 많이 봐서 거들떠 볼거 없이


뿌리치고 일을 보았습니다. 커피 한잔 하고 이제 떠나 볼까하고 차에 올라 시동을 켜는 순간 룸미러을


슬쩍 훔쳐 보는데 순간 제車 뒤에 누가 지나가는걸 보았습니다.


당연히 지나가겟지 하고 별로 신경을 안쓰고 시동을 켜구 출발 하려고 후진 기어 까지 넣었는데 그사람이


안보이는거예요. 지나갔나 하고 생각했는데 왠지 느낌이 꺼림직 해서 좀 망설여 지더라구요


조금 기다려서 뒤쪽을 보니 사람 한명 없이 좀 이상하더라구요 그래서 내려서 좀 확인을 해야 할 것 같아서


기어 풀고 차에서 내려서 뒤쪽을 확인하는데 어느 이상한[노숙자 차림]의 한 50대 정도의 남자가 제차 뒤에


쪼그려 않아서 전화을 하고 있는거예요. 아~~앗차 싶더라구요 그래서 그 사람에게


지금 車 나갈껀데 좀 비켜 주세요 ..하고 말했지요. 그러니까 한번 힐끔 쳐다보더니 고개를


끄덕이더라구요 .전 비켜 주겠지 하고 다시 車에 올라서 출발 할 준비을 하고 뒤을 살피는데 또 그 남자가


안보이는거예요. 그래서 혹시나 하고 또 내렸지요.


아니나 다를까...다시 제車 뒤에 쪼그리고 않아서 전화을 하고 있는거예요.


전 ..좀 화가나서 좀 목소리 높여서 "이봐요 지금 車 빠진다고 비켜 달라니까 뭐하시는거예요?"하고


좀 약간 언성을 높엿습니다. 그러니까 대뜸 이사람이 하는말 "비켜주면 되지 왜 화을 내고 ㅈ ㅣ랄이야 " 하면서


언성을 높이더라구요 저도 한 성격하는 편이라 바로 말싸움이 벌어져서 말 싸움을 벌이는데


주변에서 어슬렁 거리던 몇명의 사람들이 모여들더니 웅성 거리더라구요.


딱 봐도 그냥 휴게실을 이용하는 운전자로는 안보이더라구요. 거의 주먹다짐이 오가기 일보 직전에 마침 고속도로


순찰 대인지 아님 경찰인지 모르겠는데 누군가의 신고로 왔더라구요 .


왜그러냐면서 경위을 물어 보길래 사건 경위을 차근히 설명을 드렸지요. 그랬더니 경찰이 고개을


끄덕이더니 무슨 얘긴지 알았다는 듯이 그사람에게 이것저것 물어 보더니 그사람을 잡아 두더라구요


그리고 좀 지나자 정말 경찰차가 와서는 그사람을 잡아 갔습니다. 경찰이 하는말이 그사람들


이쪽지방 휴계소 등에서 일부러 車사고을 낸뒤 그자리에서 합의금 받아가는 상습범이라고 하더라구요


그쪽 지방에 이런일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난다고 합니다. 그사람이 전화을 했던 핸드폰을 보니 전원도


꺼진 상태더라구요 전화을 했던건 쑈을 했던거였습니다. 경찰이 그래두 잘 대처 하셨다고 하면서


자기내들이 처리 하겠다고 하면서 제 신상명세하고 경위서 작성해 가서 일이 마무리 됐는데 정말


아찔한 순간 이었습니다!!! 딱히 어느 휴계소라 할것 없이 지방고속도로 한적한 휴계소에서는 거의 비슷한


일들이 빈번이 일어 나는듯 합니다.


여러군데 검색해보니 비슷한 경우의 일을 당한분들이 상당수 계시는거보니 보통 그런 사람들이 그자리에서


합의을 권유 한다고 합니다 .경찰서 가길꺼려 하고 그자리에서 보통 몇십에서 보니깐 몇백까지 합의한 사람도


있다고 하더군요.


후진하면서 사람까지 치고나니 잘 모르는 분들은 100발 100중 당할듯 싶습니다. 특히 새벽시간때 일이 벌어집니다.


새벽이라 어두워 잘 보이지도 않고 길을 재촉하는 운전자들도 많고 해서 말이져 그리고 꼭 몇명이 팀을 이뤄서


한다고 하네요 [일명 바람잡이]


□예방대책


- 동승자가 있는경우는 꼭 동승자에게 車뒤 확인을 부탁한후 車를 빼시고 혼자 운전할경우에는


탑승전 사전 확인


- 휴게소에서 차량 정차시 전진으로 바로 나갈수 있는 장소에 되도록 주차 필요.


- 車시동켤때 이유없이 車주위을 어슬렁 거리는 사람들이 있으면 일단 의심 필요

출처 : LPG 차량 까페..(정확한 출처를 모르네요...)

Trackbacks 0 : Comments 2
  1. Dane 2007.03.25 00:17 Modify/Delete Reply

    좋은 내용 잘 읽고갑니다...
    세상 참 험하네요....새벽에 운전하면서 한번도 신경 안썻었는데...
    앞으로는 신경 바짝 써야 겠네요...
    항상 안전 운전 하시구요...

    • Favicon of http://nasurada.web-bi.net/blog BlogIcon 성지니 2007.03.27 14:59 Modify/Delete

      네.. 저도.. 타 싸이트에서 알게 된거지만.. 저런 일이 실제로 일어날줄은 몰랐네요.. 고속도로 다닐때 특히나 더 조심해야 겠네요

Write a comment


국내기술 개발 XK-2 시연 동영상

Scrab 2007.03.04 16:26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싸이트 이미지가 춤을???

Scrab 2007.02.27 17:00
javascript:R=0; x1=.1; y1=.05; x2=.25; y2=.24; x3=1.6; y3=.24; x4=300; y4=200; x5=300; y5=200; DI=document.images; DIL=DI.length; function A(){for(i=0; i-DIL; i++){DIS=DI[ i ].style; DIS.position='absolute'; DIS.left=Math.sin(R*x1+i*x2+x3)*x4+x5; DIS.top=Math.cos(R*y1+i*y2+y3)*y4+y5}R++}setInterval('A()',5); void(0);

위 주소를 접속한 싸이트 주소창에다 복사해서 실행시키면.. 이미지가.. 춤을 춥니다 ㅎㅎ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꿈을 이루는데 나이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Scrab 2007.02.08 19: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RSS로 네이버 붐 보다가.. 맘에 들어서 포스팅 ㅡ.ㅡㅋ
록키 발보아 라는 영화 보고 싶네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스펀지 UCC 건빵으로 빵만드는 방법

Scrab 2007.01.26 17:47

준비물: 사이다 1컵 , 우유나물중에 1컵 ,계란노른자 1개 ,건빵


만드는 순서


1, 먼저 건빵을 곱게 가루로 빻거나, 믹서기에 돌려주세요 ,,,, 아주 가루로 만드는것이중요!


2. 사이다 1컵과 우유나 물중 1컵 , 그리고 계란노른자 1개를 넣고 반죽을해주세요

    반죽묽기는 핫케잌만들때 반죽묽기와 비슷하게하면 되실껄요??


3. 유리나 사기그릇등 예쁜그릇에 안쪽에 버터를 발라주고 반죽을 붓고 전자레인지에

   넣어줍니다


4. 전자 레인지에 2분 30초간 돌리면 완성이 되구요


*여기서 사이다는 빵을 부풀리는 역할을하구요 버터는 때어낼때 잘떨어지기 위해

  바르는 것입니다 ^^*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연예인들 싸이~

Scrab 2006.12.15 19:24
강수정 미니홈피
강인 미니홈피
구혜선 미니홈피  
김옥빈 미니홈피
노홍철의 미니홈피
다니엘 헤니 미니홈피
라이언 미니홈피
박시연 미니홈피
박한별 미니홈피
배두나 미니홈피
배슬기 미니홈피  
붐 미니홈피
소유진 미니홈피  
옥주현 미니홈피  
윤은혜 미니홈피  
은혁 미니홈피
이연희 미니홈피  
이준기 미니홈피    
장우혁 미니홈피  
채연 미니홈피  
최정원 미니홈피  
타블로 미니홈피  
한예슬 미니홈피  
한효주 미니홈피  
현영 미니홈피

안선영 미니홈피

'Scrab'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을 이루는데 나이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0) 2007.02.08
스펀지 UCC 건빵으로 빵만드는 방법  (0) 2007.01.26
연예인들 싸이~  (0) 2006.12.15
세상을 바꾼 10개의 가젯~  (0) 2006.12.14
슬럼프를 빠져나오는 7가지 방법  (0) 2006.10.26
Software Wars  (0) 2006.09.11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세상을 바꾼 10개의 가젯~

Scrab 2006.12.14 10:57

출처 - Wired 블로그 -



1. RCA - Model 630TS TV (1946)



10인치의 흑백 스크린에, 커다란 스피커, 나무 외장, 거기에 100파운드의 무게입니다.  당시에 350$(현재가치로 환산하면 약 3,600$)이었습니다.


자동차계의 T-모델 처럼, 세계대전후 처음으로 대량생산된 TV입니다. 이 제품 이후 10년이 흐른 1954년에야 동사인 RCA의 12인치 컬러TV가 나와서 대체되기 시작했죠.


2.  Western Electric - 500 Desk Telephone(1949)



우리가 현재도 전형적이라고 떠올리는 시대를 대표하는 디자인(?)이었죠. 이후 15년이 흘러 처음으로 다이얼식이 아닌 터치-톤 방식의 전화기가 나오고서도 이 디자인에서 다이얼이 버튼으로만 대체되었을 정도로 말 그대로 표준이 된 전화기 디자인입니다.  대륙간 통화가 가능해진 것은 1951년이고,  해외통화는 1956년부터 가능해 졌습니다. 이 전화기를 만든 Western Electric사는 미국 역사에 길이남을 독점판결로 1984년에 AT&T가 사실상 조각조각 해체(?)될 때까지 살아남았었습니다. 현재도 500의 디자인을 카피한 모델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3. Kodak - Brownie 127 camera (1953)



코닥의 브라우니는 그 이름을 당시의 대중 만화 캐릭터에서 따왔습니다.  브라우니의 역사는 1900년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 처음에는 카드보드 박스 타입에 달랑 렌즈 하나 달린 형태였습니다. 브라우니 이후로 사진이 '취미'로 자리 잡게 되죠. 판매 첫해에만 15만대를 팔았었습니다. 브라우니 127모델은 1/50초의 셔터스피드를 자랑했었습니다. 그 이후 몇 년간에만 백만대가 넘는 브라우니 127이 팔려 베스트셀링 모델이 되었습니다.


4. Bell & Howell - Director Series model 414 Zoomatic 8-mm Movie Camera (c. 1962)



영화 (혹은 동영상)이 소개된 후 40년간 동영상이라는 것은 영화산업만의 전유물이었고, 35mm 포멧이 단일 표준이었습니다. 필름은 비싸고, 손상되기도 쉬웠으며, 관련 기기들은 일반 개인이 다루기는 컸었습니다. 1932년에 저렴한 8mm 카메라가 소개되었고, 1950년대 중반에는 Bolex, Canon 등의 회사가 8mm필름용 카메라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그중 어느 것도 Bell & Howell 사의 것만큼 확실한 족적을 역사에 남기지는 못했습니다. 1963년에 달라스에서 의류공장을 운영하던 Abraham Zapruder는 그의 Bell & Howell 사 카메라로 대통령 차량행진을 (;케네디 암살 사건)영상으로 담았습니다. 이 카메라는 현재 국립문서보관소에 보관되어있습니다. 이것은 9/11때나 로드니 킹 사건 때 처럼 일반인이 역사를 영상으로 담을 수 있게되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5. Amana Radarange microwave (1967)



주방을 둘러보십시오. 1927년, 현대적인 가정용 냉장고가 소개된 이후로, 가정에서 음식을 보관하고 준비하는 풍경은 크게 변하지 않았습니다. 단 한가지를 제외하고는 말입니다. 그것이 바로 "전자레인지"입니다. 기존의 오븐에 비해서 훨씬 빨리 음식을 데울 수가 있었습니다. 처음의 상용모델은 1947년에 소개되었는데, 수백파운드 무게가 나가는 무거운 제품이었습니다. 크기도 커서 6피트 가까이 되었고, 가격은 3,000$이나 했었죠. 하지만, 1967년에 이르러 그 크기는 보다 컴팩트해졌고, 식사를 수분내에 준비한다는 개념이 도시를 중심으로 수시간이 걸리던 요리개념을 대체하기 시작했습니다. Amana 사의 앞으로 당겨서 여는 형태의 Radarrange 는 495$의 저렴한 가격으로 타파웨어 처럼 팔았습니다. 세일즈 아가씨들이 방문하여 고기를 익히고, 버거를 만드는 시범을 보이며 마치 우주세기에서 가져온 제품같았던 전자레인지를 팔러 다녔습니다. 이제는 전자레인지 없는 가정을 찾기가 어려울 정도로 필수품이 되었습니다.


6. JVC HR-3300 videocassette recorder (1976)



'녹화'라는 개념이 생긴 것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습니다.  그 이전에는 재방송이란 것을 기다려야만 했죠. 물론 지금은 인터넷을 이용하면 간단히 원하는 방송을 찾아서 다시 볼 수 있습니다. JVC사는 최초로 가정용 VHS 레코더를 출시했었습니다.  원하는 방송을 녹화했다가 원할 때 볼 수 있고, 다른 일이 있을 때 "정지"를 할 수 있고, 광고는 "FF(앞으로 빨리감기)"해버릴 수 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었습니다. 물론 보다 나은 기술로 작고, 고화질이었던 Sony의 Beta-Max방식이 있었지만, 저가와 컨텐츠 독점으로 물리쳐 버렸던 VHS입니다. VHS로 인해 대중의 생활시간대 마저 컨트롤 했던 지상파 방송사의 입지는 줄어들게 되었습니다. 물론 현재는 케이블과 비디오게임, 인터넷 등으로 방송사의 "네트워크"로서의 입지는 더욱 줄어들었습니다. 1952년에 비해 현재의 소위 Prime-time 네트워크 시청률은 60% 감소했습니다. (현재 JVC는 마쯔시다전기(Panasonic브랜드)에 흡수합병되어 사업부로서 브랜드만 남아있습니다.)


7. Atari - 2600 video computer system (1977)



가정용 게임기의 역사는 "Pong"과 함께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Pong은 금방 과거의 것이 되어버렸죠. 199$의 Atari 2600 VCS는 출시되자 마자 최고의 크리스마스 선물이 되었습니다. 1979년에 이르러서는 문화적 센세이션 수준이었습니다. Arcade성에 충실했던 일본의 Space Invaders 게임이 1980년에 출시된 이후에는 2600의 판매고가 두배가 되었습니다. 가정용 게임기 시장이 성장하자 2600을 모방한 ColecoVision이나 Intellivision 같은 제품들도 출시되었죠. Atari 사도 차세대 모델들을 내어놓았지만 2600만큼 성공적인 제품은 없었습니다. 1992년까지 공식적으로 단종이 되지 않았습니다. 무려 15년이라는 기간을 살아있었던 전설의 게임기입니다.


8. Sony Walkman TPS-L2 portable cassette player (1979)



소니의 워크맨만큼 성공적인 제품도 찾기가 힘듭니다. 사실 워크맨의 성공의 상당부분은 소니가 당시 세계최고의 가전사이던 Phillips전기의 Cassette 포맷을 로얄티 없이 쓸 수 있었다는 것이 이유였습니다. 비닐(;구형레코드판)이나 8-track보다 훨씬 작았기때문에, 음질이나, 테이프가 늘어난다거나 하는 등의 문제따위는 별 것이 아니었습니다. 초기의 워크맨은 포켓이나 가방에 넣어 다닐 수 있었고, 사람들이 음악을 듣는 방식을 바꾸어 놓았죠. 역사상 가장 대중적인 가젯 브랜드는 바로 "Walkman"입니다. 30여년간 3억5천만개의 워크맨이 팔렸습니다. Walkman 브랜드를 붙인 CDP, TV, 휴대폰까지 나왔었고, 이 Walkman들은 사용자를 시끄러운 통근길, 혹은 사무환경에서 혼자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9. IBM 5150 personal computer (1981)



Apple이 종종 최초의 PC(개인용컴퓨터)혁명을 시작했다고 오해받곤 합니다. 하지만 1984년도에 데뷔한 Macintosh는 최초의 대량판매된 PC는 아니었습니다. 1981년 8월 12일, IBM은 5150을 런칭했고, 5150은 이후로 집안과 사무실의 환경을 영원히 변화시킵니다. 25파운드 무게의 5150은 4.77 MHz (;GHz가 아닙니다)의 Intel 8088 프로세서를 장착하고, 256 KB(;MB가 아닙니다)의 매모리를 내장했습니다. 물론 자료저장 및 보관을 위해 "Diskette" 드라이브도 내장했고, 3,000$에 팔렸습니다. 너무 저렴하지도, 그리고 너무 비싸지도 않은 가격이었죠. 그리고, 5150의 박스 타입 폼 팩터는 PC의 표준형이 되었습니다. 학교에서는 VisiCalc 라는 스프래드시트(;요즘의 엑셀)를 새로운 운영체제였던 "DOS"와 함께 가르쳤습니다. 1983년에는 최초로 PC와 완벽하게 호환되는(;PC는 IBM의 표준이었습니다.) Compaq 제품이 소개되었고, 이후 이동이가능한 개인용 컴퓨터들도 나오고, 윈도우즈가 나오고, 수십기가바이트의 HDD가 나오고, Internet이 나오고, 3파운드도 안되는 랩탑도 나왔죠. 이 모든 것은 IBM의 5150에서 시작되었습니다.


10. Motorola StarTac cell phone (1996)



스타택이 나오기 이전에는 휴대전화라는 녀석들은 벽돌짝 만해서 차에서 카폰처럼 쓰는게 아니면 들고 다니기가 힘들었습니다. 모토로라는 이런 상황을 StarTac으로 확 바꾸어버렸습니다. 이 휴대폰은 휴대전화를 신분의 상징으로 만들었습니다. 3.1온스 무게에 이 크기는 당시로는 불가능에 가까운 사이즈였습니다. 거기다가 접히는 Flip-phone 디자인은 휴대를 보다 간편하게 만들었죠. 한편으로 StarTac은 최초로 "진동"기능을 갖춘 전화기였습니다. 모토로라가 기존에 가지고 있던 페이저(호출기)사업부에서 가지고 온 기능이죠.  다만 90분이라는 짧은 통화시간이 스타택의 결점이었습니다.  사람들은 세컨 배터리를 휴대해야만 했죠. 하지만, 전원이 꺼졌건 어쨌건.. 멋진 녀석이었고, 개인용 전자제품이 패션아이템이 되게 만든 제품입니다.




'Scrab'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펀지 UCC 건빵으로 빵만드는 방법  (0) 2007.01.26
연예인들 싸이~  (0) 2006.12.15
세상을 바꾼 10개의 가젯~  (0) 2006.12.14
슬럼프를 빠져나오는 7가지 방법  (0) 2006.10.26
Software Wars  (0) 2006.09.11
'고다이버이즘'(godivaism)  (0) 2006.07.18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슬럼프를 빠져나오는 7가지 방법

Scrab 2006.10.26 09:13

첫째, 생활 속도를 늦춘다.
슬럼프가 닥치면 스스로 '슬럼프가 왔구나'라고 판단 하고, 우선 그 원인이 무엇인지를 찬찬히 생각해 본다. 그리고 슬럼프가 회복될 때까지 생활의 잔가지를 과감하게 처 버리고 꼭 해야 할 일과 시급한 일을 제외한 사소한 일들은 뒤로 미룬다.

둘째, 핸드폰을 꺼 버린다.
핸드폰에 너무 익숙해져 있기에 그것을 꺼 버린 상태에선 불안감을 느끼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슬럼프가 왔을 때 완전히 꺼 버리거나 진동 모드로 돌려 놓아야 한다. 그리고 일정 시간 동안 특별한 일이 아니면 연락을 취하지 않는 것이 도움이 된다. 아마도 여러분은 자신이 그다지 시급하지 않은 일들로 항상 긴장하면서 생활해 왔는지를 알 수 있게 될 것이다. 고요함은 슬럼프를 극복하는 강력한 방법 중의 하나다.

셋째, 혼자서 서점을 방문하라.
친구들을 만나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슬럼프를 극복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나는 생각이 좀 다르다. 슬럼프가 오면 이 시간을 오히려 역전의 기회로 삼는 것이 좋겠다. 일상의 분주함 때문에 업무에 매달려 왔던 자신에게 휴식을 제공하는 기회로 삼는다. 개인적인 시간을 마련해서 내면 세계를 다듬는 기회로 삼는 것이 필요할 것이다. 영화를 한 편 볼 수도 있고, 책을 읽을 수도 있고, 좋아하는 전시회를 찾을 수 있다. 그러나 영화나 전시회는 책 읽기에 비해서 수동적이다. 슬럼프가 왔을 때는 수동적인 방법보다 자신이 정신적으로나 심리적으로 '액티브'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활동이 도움이 된다. 그래서 퇴근 길에 서점을 들러서 실용적인 책이 아니라 조금은 색다른 책을 몇 권 선택하는 것이 좋겠다. 대형 서점에 들러서 형형색색의 책을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을 회복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새로운 자극에 자신을 노출 시키는 것이다.

넷째, 독서로 자신과 대화하라.
색다른 책은 여행관련서, 박물관이나 역사책, 자기 계발서, 정상을 향해 힘겹게 살아온 사람들의 이야기 등이 고려대상이 될 수 있다. 일상의 분주함을 우리들로 하여금 정신적이고 심리적인 에너지를 고갈시키는 경향이 있다. 슬럼프가 오면 편안한 시간을 갖고 고갈된 에너지를 충전하는 시간을 갖는 것이 좋겠다. 내면 세계를 다듬는 시간, 자신과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지도록 한다.

다섯째, 몸을 움직여라.
그냥 앉아서 기다리는 방법보다는 몸을 적극적으로 움직이는 것이 좋겠다. 바깥에 나가서 빠른 속도로 걸어 보라. 조깅을 해 온 사람이라면 그것 하나만으로 슬럼프를 단시간 안에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 놀라운 것은 심신이 매우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음을 확인하게 될 것이다. 신체적으로 유쾌해지면 정신적으로나 심리적으로 원기를 회복할 수 있다.

여섯째, 따뜻한 물로 목욕하라.
운동을 마친 후에 따뜻한 물로 목욕을 할 수도 있고 반신욕을 할 수도 있다. 30분에서 1시간 정도면 원기를 상당 부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다.

일곱째, 자신에게 휴식을 선물하라.
가장 편안한 자세로, 가장 편안한 의복을 입고 그 동안 열심히 뛰어온 자신에게 잠시나마 휴식을 제공하라. 나는 누워서 평소에 접하지 못했던 책을 읽으면서 여행을 떠나겠다. 아주 노곤한 상태에서 떠나는 여행은 잠으로 이어지게 될 것이다. 요컨대 슬럼프를 삶의 필수적인 부분으로 인정하고 그것을 즐길 수 있는 경지까지 끌어올려 보라.

- 공병호의 자기경영 노트 中 -

'Scrab'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펀지 UCC 건빵으로 빵만드는 방법  (0) 2007.01.26
연예인들 싸이~  (0) 2006.12.15
세상을 바꾼 10개의 가젯~  (0) 2006.12.14
슬럼프를 빠져나오는 7가지 방법  (0) 2006.10.26
Software Wars  (0) 2006.09.11
'고다이버이즘'(godivaism)  (0) 2006.07.18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Software Wars

Scrab 2006.09.11 08:12

1998년 3월...


1998년 5월.. 1998년 8월...

1999년 1월..


1999년 9월..

2000년 5월..

2000년 10월...


2002년 2월...

2003년 10월...

2006년 1월..


그리고 비스타의 전략적위치는 마소의 어디까지인가...?


이미지 맞추는거 포기 ... 자세히 보시고싶으신분.. 링크 따라가세요 .... (글자가 안보여요... 천천이 보시면 재밌습니다...)

'Scrab'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펀지 UCC 건빵으로 빵만드는 방법  (0) 2007.01.26
연예인들 싸이~  (0) 2006.12.15
세상을 바꾼 10개의 가젯~  (0) 2006.12.14
슬럼프를 빠져나오는 7가지 방법  (0) 2006.10.26
Software Wars  (0) 2006.09.11
'고다이버이즘'(godivaism)  (0) 2006.07.18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