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이 사용기는 '사운드픽'으로 부터 대여 받았으며, 제약 없이 솔직하게 작성되었습니다.

사운드픽 펀클러스 체험단으로 디비누스의 새로움 작품이 비타민 오디오와 협업제품 아름 케이블을 받아 보았습니다.

아름 제품은 케이블공통적으로 1심당 140가닥(1.8mm), 총 4심 560가닥으로 길이는 약 1.2M 로 제공됩니다. 선제의 종류는 OCC 리츠 은도금 동선 4심, OCC리츠 순동선 4심, OCC 리츠 은도금 동선 2심 + OCC리츠 순동선 2심의 3가지 종류로 제공입니다.

유닛 단자는 mmcx와 2pin 중 선택 할 수 있습니다.

케이블 단자는 2.5mm, 3.5mm, 4.4mm을 선택할 수 있어 원하는 규격의 케이블로 주문 할 수 있습니다.

패키지는 깔끔하게 원형 금속케이스로 제동됩니다. 대여로 받은 제품이고 체험단에게는 할인에서 구매할 수 잇는 기회를 준다고 하네요. 좀 들어보고 판단을 해야 겠습니다. ㅎㅎ

리뷰용 제품이라 그런지 비닐포장등 없고 바로 케이블이 들어 있습니다. 제가 받은 제품은 은도금선이었고 mmcx단자형으로 제공받았습니다. 그래서 이어폰 중 주력기기인 셀렌토로 들어볼 생각입니다.

단자는 제가 따로 요청을 안해서인지 3.5가 왔습니다. 기왕이면 4.4가 좀더 좋았을것 같네요 단자 자체는 고급스러운 금속 재질이며 케이블 마감부도 아주 깔끔한 편입니다.

유닛 연결 단자인 mmcx단자도 금속재질이고 두툼하니 튼튼해 보였으며 좌우 구분은 검정, 빵강으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mmcx단자 내구도가 좋은가 셀렌토 기본케이블은 유닛 장착후 적은힘으로 돌아가는데 아름 케이블 단자는 빡빡하니 고정이 아주 잘 되었습니다.

묵직한 감이 있어서 무게를 한번 재 보았습니다. 셀렌토 순정 케이블은 12g이었는데 아름 케이블은 4심 560가닥이라 그런지 39g이나 되었네요 덕분에 묵직해서 오버이어로 장착할때도 셀렌토 순정 케이블보다 고정이 잘되었습니다.

오늘 리뷰때 사용할 제품은 베이어다이나믹 셀렌토! 입니다. 아름 케이블과 같은 은도금 선입니다.

재생을 맡아줄 dac는 ifi Micro Bl 제품입니다. 제대로 들으려면 이정도는 되야죠!!

듣다보니 볼륨 차이가 살짝 느껴져서 케이블 바꿔끼다... 볼륨을 건드린것가 싶어서 볼륨 단자를 스카치 테잎으로 고정하고 테스트를 진행 하였습니다.

들어본 결과를 표로 정리 해봤습니다.

끝으로.. 음질 평가는 제 주관적 의견이니 단순 참고만 해주세요 케이블에 따른 변화를 전 크게 생각하진 않았었고 주로 단자 4.4 밸런스 단자를 필요로 할때 하나씩 구매하긴 했는데.. 이번에 아름 케이블을 써보니 왜 커케질을 하는지 조금 알 것 같네요 ㅎㅎ

리뷰 체험자들은 할인된 가격에 구매 할 수 있다고 하던데 4.4 단자로 하나 주문해야 겠습니다. ㅎㅎ 셀렌토와의 궁합은 순정이 좀더 나았지만... 음질 성향이 바꾸는 재미와 마감 착용감등이 아름이 훨 더 좋네요.

[본 제품은 '사운드픽'으로부터 제공받았으며, 제약 없이 솔직하게 작성되었습니다.]

사운드픽의 펀 클래스 테스터 참여 메일을 받고 음향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는 제가 하기는 부족해 보여서 정중히 거절을 하려고 했는데 단순히 일반인의 감상과 피드백이 목적이라고 하셔서 수락을 하였고 그 첫 번째 사용기를 적어 봅니다.


누아르(NUARL)는 그동안 OEM 방식으로 전자제품이나 전선, 산업기기를 제조하던 일본 MT.i Coperation이 2016년 11월 직접 설립한 오디오 브랜드입니다.


 

일본 브랜드라 일본어 설명이 되어 있습니다. 실리콘 소재가 안티 박테리아라고 합니다. S, M, L 사이즈를 세트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톱니 형태의 디자인이 독특하며 이압을 줄여주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이압에 좋다고 하니 이압이 좀 있다는 평이 많은 테비를 테스트 기기로 삼았고 1주일 조금 넘게 테스트를 진행하였습니다. 

비교 팁은 파이널사의 E 팁입니다. 테비에 장착이 잘되고 케이스 다는데도 무리가 없는 높이였는데 누아르 트랙 이어+는 그보다 높이가 낮아 대부분의 TWS유닛에 장착이 잘 될 것 같습니다. 

테비에 장착한 모습입니다. 파이널팁보다도 높이가 낮아 유닛 노즐부위가 보입니다. 케이스에 충전할 때도 아무런 간섭이 없었습니다. 

일주일 이상 테스트 해본 결과 음질에 큰 변화를 준 것 같지는 않았습니다. 기존 사용해본 실리콘 팁 중엔 파이널 팁이 제 취향에 잘 맞았고 모찌 이어팁은 착용감은 좋았으나 소리가 좀 변형되는 느낌이었는데 누아르는 그런 점 없어서 좋았습니다. 

파이널 팁이 실리콘 팁인 데다 테비가 이압이 좀 센 편이라 버튼 조작 시에 압착이 돼서 유닐을 뺄 때 빨려가는 느낌이 들었는데 누아르 팁은 그런 증상이 전혀 없었습니다. 그렇다고 차음이 전혀 안되고 뻥 뚫린 것은 아닌 차음도 괜찮게 되면서 이압만 줄여주는 효과를 느꼈습니다. 

추가로 전에 바이노럴레코딩 마이크를 자작해볼까 하고 구매 실리콘 귀를 이용해서 누음을 테스트해보았습니다. 안드로이드 최대 볼륨 + 테비 유닛 최대 볼륨이라 귀에 못 꼽을 정도의 볼륨으로 테스트 해보았습니다.

누음 테스트 영상 (파이널 팁, 누아르 팁, NCS음원 Spectre 사용)

테비(유닛 및 소스기기 최대볼륨) 에 파이널팁 적용입니다.
테비(유닛 및 소스기기 최대볼륨) 에 누아르팁 적용입니다.

누아르 쪽이 누음이 좀 더 크지만 아주 큰 차이까지는 안 나고 실제로 음감하는 볼륨 수준에서는 옆사람에게 안 들릴 수준으로 적습니다. 적당한 차음에 이압을 줄여주는 점이 장점인 팁이라고 생각이 되었습니다. 

이 제품은 TWS사용자 중 이압을 싫어하시는 분들이 사볼만한 팁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개인적인 바람을 하나 적자면 동 사이즈로 3개 있는 구성이었으면 좋겠습니다 ^^

출처 : 페이스북 자유머

+ Recent posts